“다음달 4차산업혁명위 권고에 블록체인 진흥안 들어간다”

코인정보

“다음달 4차산업혁명위 권고에 블록체인 진흥안 들어간다”

달려라진수 0 11 0 0

KBW-%EC%9E%A5%EB%B3%91%EA%B7%9C-%EB%8C%80%ED%86%B5%EB%A0%B9-%EC%A7%81%EC%86%8D-4%EC%B0%A8%EC%82%B0%EC%97%85%ED%98%81%EB%AA%85%EC%9C%84%EC%9B%90%ED%9A%8C-%EC%9C%84%EC%9B%90%EC%9E%A57.jpg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 출처=디파인 컨퍼런스 제공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이 글로벌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블록체인 기술 육성과 암호자산 제도화를 연계해 추진할 것을 정부에 권고하겠다고 밝혔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대통령 직속 정책 자문기구다.

장 위원장은 30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디파인2019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올 10월 말 나올 4차산업혁명위원회 권고안에 암호자산을 제도권에 편입하는 내용의 블록체인 육성 정책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고안은 크게 △암호자산 정의와 제도권 편입을 포함한 블록체인 관련 정책 명확화 △블록체인 활용 비즈니스 모델의 규제 샌드박스 적극 허용 △블록체인 관련 전문인력 및 전문기업 육성의 세 가지 부분으로 구성된다.

그는 암호자산이 제도권에 편입되기 위해서는 자금세탁방지 규제 등 투명한 거래가 이뤄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학 기술 발전은 매우 빠르게 일어나기 때문에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업계에서) 다양한 실험을 할 수있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장 위원장은 이날 “현 정부의 주요한 의사결정을 하는 이들이 암호화폐와 암호자산에 대한 인식과 고민을 시작했다”며 정부 내부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2기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출범하면서 계획했었던 암호화폐 TF가 결국 구성되지 못했던 이유로 위원회 외부적 요소를 꼽았다. 당시만 해도 위원회 내에 암호화폐 TF를 두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들이 있었으나 이제는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 7월 있었던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부산시 지정을 이런 변화의 일환으로 꼽았다. 이어 “세상이 바뀔 수 있다고 믿는 많은 분들에게는 이정도 밖에 속도가 안 나느냐라고 생각될 수 있지만 인식의 전환이 일어나고 있다는 신호로 봐달라”고 덧붙였다.


[이 게시물은 우리코인님에 의해 2019-10-01 19:15:49 코인정보에서 이동 됨]

, , , , , , ,

프린트

Author

Lv.9 달려라진수  실버
11,200 (22.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카테고리
위젯설정을 통해 이미지를 설정해주세요.
FreeCurrencyRates.com
베스트글
뉴스